인천공항 4년 뒤 수용여객 1억명 돌파, 세계 3대 공항으로 도약 선언

주식투자연구소 기업투데이  
사이트 내 전체검색

인천공항 4년 뒤 수용여객 1억명 돌파, 세계 3대 공항으로 도약 선언

201911200408_11150924108642_1.jpg
22_3.jpg


국토교통부와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인천공항 4단계 건설사업 기공식’을 열고 제4활주로 건설과 제2여객터미널 확장을 주요 골자로 하는 4단계 건설사업을 본격 추진해 2024년 세계 3대 공항으로 도약하겠다고 선언했다.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건설 현장에서 19일 열린 기공식에서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은 “4단계 건설사업을 통해 인천공항은 연간 1억600만명을 처리하는 세계 3대 초대형 공항으로 도약하게 될 것”이라며 “비즈니스와 R&D, 관광·물류, 항공지원, 첨단 제조 등 4대 산업 허브가 융복합된 공항경제권을 조성해 연간 83조원의 경제적 효과와 39만명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대한민국의 신성장 거점으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4단계 건설 사업은 총 4조8405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제2여객터미널 확장, 제4활주로 신설, 계류장 및 연결 교통망 등을 확충하게 된다. 이 과정에서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가상·증강현실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한 여객 맞춤형 서비스를 대거 도입할 계획이다.

정건희 기자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