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전사적 AI 실험…팀마다 ‘인공지능 전문가’ 육성

주식투자연구소 기업투데이  
사이트 내 전체검색

현대모비스, 전사적 AI 실험…팀마다 ‘인공지능 전문가’ 육성

611414110013991337_1.jpg


현대모비스가 임직원들의 인공지능(AI) 활용 능력 향상을 위한 전문 교육 프로그램을 본격 도입한다. 자율주행을 위한 딥러닝 SW 알고리즘 등 인공지능 관련 신기술을 개발하고 있는만큼 연구개발 과정 뿐만 아니라 업무 전반에 AI를 활용해 효율을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현대모비스는 임직원들의 AI 활용 역량을 키우기 위해 ‘AIM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3일 밝혔다. AIM은 ‘AI for Mobis’의 줄임말로 실무 중심의 AI 전문 인력을 육성하기 위해 현대모비스가 개발한 전문 교육 과정이다.

현대모비스가 일부 연구소와 생산, 물류 현장에 AI를 도입해 소프트웨어를 검증하거나 품질 불량을 검출한 사례는 있었지만 AI 활용 능력을 전사 차원으로 확대하기 위해 전문 프로그램을 실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를 위해 현대모비스는 지난 3월부터 데이터사이언스팀 주관으로 전사 AI 활용을 위한 실무 조직을 구성해 준비 과정을 거쳤다. 이론 교육과 함께 AI 분석 기법을 실제 업무에 도입해 보면서 현장 적용 가능성을 검증해 본 것이다.

현대모비스는 이 과정에서 실무에 적용 가능한 AI 알고리즘을 개발해 공정 개선과 불량률 감소 등 업무 개선 효과를 확인했다. 교육 과정 구성 단계에서도 직원 설문조사, 온라인 교육 사전 체험 등을 통해 임직원들의 수요를 구체적으로 파악했다.

AIM 프로젝트는 AI 전문가 양성 과정과 AI 전략 과정, AI 심화 과정 등으로 진행된다. AI 전문가 양성 과정에 선발된 직원들은 약 5개월간 기존 업무를 떠나 파견 형태로 교육을 받는다. 이어 2개월간 외부 전문 교육기관에서 교육을 받고 나머지 3개월은 현장에서 실무 프로젝트를 수행하게 된다.

AI 전략 과정은 경영진을 대상으로 운영된다. 본부장급 이상 임원들이 AI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이를 전략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마인드와 역량을 향상시키는 과정이다.

정창모 현대모비스 데이터사이언스팀장은 “AI 교육을 지속적으로 진행하기 위해 내년부터는 연 2회, 회당 6개월씩 직무교육과정으로 운영할 계획”이라면서 “이를 통해 매년 20명 가량 실무 중심의 현장 AI 인력을 양성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