빵집 털렸는데…주인이 도둑에게 “고맙다” 말한 사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빵집 털렸는데…주인이 도둑에게 “고맙다” 말한 사연

611212110013388022_1.jpg



지난 7일 비가 쏟아지는 새벽. 서울 용산구의 불 꺼진 한 빵집에 어두운 그림자가 나타났다. 도둑이 침입한 것이다. 이 도둑은 가게에 진입하자마자 진열된 빵 하나를 집어 들더니 먹기 시작했다. 빵 하나를 먹고 본격적으로 ‘절도’를 시작할 계획이었을 것이다. 하지만 빵 하나를 먹은 도둑은 홀린 듯 두 번째 빵을 먹기 시작했다. 그때부터 도둑의 ‘먹방’이 시작됐다. 도둑은 초콜릿 케이크, 당근 케이크, 레몬 케이크 등 메뉴를 가리지 않았다. 빵집 주인은 도둑이 무려 4시간 동안 빵을 먹었다고 전했다. 한참 빵을 먹던 도둑은 뒤늦게 정신이 들었는지 계산대에서 30만원을 빼내 달아났다.


611212110013388022_2.jpg


섬뜩할 만한 사건인데 가게 주인 송모씨는 오히려 “고맙다”는 인사를 이름 모를 도둑에게 건넸다. 이유는 홍보 효과 때문이었다. 도둑이 훔쳐간 금액은 30만원인데 300만원어치 홍보 효과를 보았다는 것이다. 피해 주인은 ‘도둑 픽’이라면서 빵을 적극적으로 홍보하기도 했다.

피해 주인은 사건이 발생한 이후 인스타그램에 “도둑이 돈을 훔치는 대신 빵을 4번이나 리필해서 먹은 건 처음 들어봤고 경찰관님들도 어이없어 한다”며 “오늘 함께 CCTV를 보며 얼마나 웃었는지 모른다. 빵을 너무 열심히 먹어주셔서 감사하다. 처음에는 속상했지만 웃픈 추억으로 남을 것 같다”고 적었다.

주인은 이어 도둑이 가장 잘 먹은 빵을 ‘도둑 픽’으로 소개하면서 “도둑 픽은 밀가루와 설탕이 안 들어가고 탄수화물이 일반 빵에 비해 10배가 낮다. 정말 맛있게 드시고 싶으시면 도둑 픽보다는 피넛버터, 브라우니 등 다른 빵을 추천한다”며 “도둑은 자수하면 선처하고 케이크를 드리겠다”고 약속했다.


611212110013388022_3.jpg


박준규 인턴기자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