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골 마을 헛간서 발견된 신생아…온몸엔 벌레 물린 흔적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골 마을 헛간서 발견된 신생아…온몸엔 벌레 물린 흔적

611212110013488894_1.jpg


탯줄도 안 떨어진 신생아가 경남 밀양의 한 시골 마을에서 버려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1일 복수의 매체에 따르면 이날 오전 밀양의 한 마을 헛간 쓰레기 더미 속에서 태어난 지 이틀이 안 되는 것으로 추정되는 여자 아기가 발견됐다. 마을 할머니들이 울음소리를 듣고 헛간에 갔다가 아기를 발견했다고 한다. 당시 아기는 담요에 둘러싸여 있었고, 탯줄도 안 떨어진 상태였다.

목격자 김성자씨는 KBS에 “아기 몸 곳곳에 오물이 묻어 있었다”며 “모기에게도 물렸을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아기 온몸에는 벌레에 물린 자국이 가득했다. 할머니들은 아기를 노인 회관으로 데려가 따뜻한 물로 씻긴 뒤 119에 신고했다. 한 할머니는 “숨졌나 싶어 살펴보니까 (아기가) 눈을 약간 뜨더라. 대야에서 씻긴 뒤 우유를 먹이려고 사 왔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아기는 병원으로 후송돼 인큐베이터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병원 관계자는 “(진단 결과) 태어난 지 2~3일가량 된 것으로 추정된다”며 “유기 시 덮어둔 담요와 실내였다는 점이 체온을 유지해 다행히 생명을 이어갈 수 있었다”고 SBS에 밝혔다.

경찰은 마을 CCTV 영상 분석, 탐문 수사 등을 통해 아기가 유기된 경위를 수사 중이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