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군단체가 온 가족 위협, 난민 인정 해달라” 필리핀인 패소

주식투자연구소 기업투데이  
사이트 내 전체검색

“반군단체가 온 가족 위협, 난민 인정 해달라” 필리핀인 패소

611213110013610174_1.jpg


20대 필리핀 여성이 난민으로 인정받지 못한 데 불복해 소송을 제기했지만 패소했다.

제주지방법원 제1행정부(재판장 강재원 부장판사)는 필리핀 국적의 A씨(28)가 제주출입국·외국인청을 상대로 제기한 난민 불인정 결정 취소 소송에서 원고 청구를 기각했다.

A씨는 2017년 8월 30일 우리나라에 입국해 같은 해 9월 19일 난민 인정 신청을 했다. 그러나 출입국청은 불인정 결정을 내렸고, 이에 대한 이의신청 역시 기각되자 소송을 제기했다.

앞서 A씨는 자국 반군단체에 살해 위협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자신의 부친과 친구 등이 필리핀 공산주의 반군단체인 NPA에서 탈퇴하려 하자 공격을 당했다는 것이다. 단체의 총격으로 친구는 사망했고 부친은 겨우 목숨을 구했다며, 탈퇴 회원 가족에게도 위협을 가하는 단체이기 때문에 필리핀으로 돌아갈 수 없다고 호소했다.

그러나 재판부는 A씨가 생명·신체·자유에 위협을 받았다는 점을 인정할만한 객관적인 증거가 없다고 판단했다. 또 A씨 가족이 필리핀 내 다른 지역에서 안전하게 생활하고 있다는 점 등을 고려했다. 재판부는 ”제출된 증거와 A씨의 주장만으로는 A씨가 박해를 받을 만한 공포가 있다고 인정하기에 부족하다“고 기각 사유를 설명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