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조국 가족 사모펀드 운용사 대표 영장기각

주식투자연구소 기업투데이  
사이트 내 전체검색

[속보]조국 가족 사모펀드 운용사 대표 영장기각

611211110013705126_1.jpg


법원은 11일 조국 법무부 장관(54)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 이모 대표에 대한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를 기각했다. 이 대표는 자본시장법 위반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배임, 증거인멸 교사 등의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이 조 장관 관련 각종 의혹에 대한 수사에 착수한 이후 처음 청구한 구속영장이었다. 법원의 기각으로 검찰 수사에 급제동이 걸리게 됐다.

이 대표는 코링크PE가 운용하는 사모펀드 ‘블루코어밸류업 1호’에 조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57)와 두 자녀로부터 실제로는 10억5000만원을 출자받으면서도 74억5500만원 출자를 약정받았다고 금융당국에 허위 신고한 혐의다.

이 대표는 검찰 수사를 앞두고 해외로 출국했다가 귀국해 지난 5~6일 검찰 조사를 받았다. 검찰은 이 대표가 출국 전후 사모펀드 운용과 관련한 증거를 없애도록 코링크PE 직원에게 지시한 정황을 포착해 증거인멸 교사 혐의도 적용했다.

강주화 기자 rula@kmib.co.kr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