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타파가 오고있다… 일요일 오후 3시 제주 최근접

주식투자연구소 기업투데이  
사이트 내 전체검색

태풍 타파가 오고있다… 일요일 오후 3시 제주 최근접

제17호 태풍 ‘타파’가 한반도를 향해 빠른 속도로 북상하고 있다. ‘물폭탄’과 강풍을 동반한 태풍은 일요일인 22일 오후 3시쯤 제주도에 최근접해 통과한 뒤 오후 10시쯤에는 부산 앞바다를 지날 것으로 전망된다.

611216110013737335_1.jpg

기상청에 따르면 타파는 이날 오후 3시 현재 제주도 서귀포 남남서쪽 약 673㎞ 해상에서 시속 19㎞로 북북서 방향으로 이동 중이다.

강한 중형급 태풍인 타파의 중심기압은 965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37m(시속 133㎞)다. 초속 15m 이상 강풍이 부는 반경은 350㎞다.

전날보다 중심기압과 중심 부근 최대 풍속, 강풍 반경 모두 강해지거나 커졌다.

타파는 일요일인 22일 낮 동안 제주도 동쪽 해상을 통과해 밤사이 부산 앞바다를 지나 동해로 빠질 것으로 보인다.

시간대별로 살펴보면 22일 오전 9시쯤 서귀포 남남서쪽 약 220㎞ 해상을 지나 오후 3시쯤 서귀포 동남동쪽 약 70㎞ 해상을 통과할 전망이다.

이어 같은 날 오후 9시쯤 부산 남쪽 약 40㎞ 해상을 지나 23일 오전 9시쯤 독도 북동쪽 약 280㎞ 해상을 지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태풍 중심이 제주(서귀포)에 가장 근접한 시점은 22일 오후 3시로, 동남쪽 70㎞ 거리에 있을 것으로 보인다.

611216110013737335_2.jpg

부산에 가장 근접한 시점은 22일 오후 10시다. 30㎞ 앞바다에 있을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태풍 중심이 경남 남해안에 상륙할 가능성도 열어놓고 있다.

윤기한 기상청 통보관은 “현재 충청도 이남 지방에 불고 있는 비바람은 밤사이 점차 강해질 것”이라며 “특히 제주도와 남부지방, 동해안, 울릉도·독도는 내일부터 매우 심한 강풍과 호우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윤 통보관은 “월파와 강풍으로 인해 해안과 섬 지역, 해안가 인근 내륙 등에서 심각한 인적·물적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크니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후 4시 현재 수도권과 강원도 북부 등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 태풍 예비특보(경보·주의보)가 발표돼 있다.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는 오후 1시 태풍 경보가 발효됐다.

22일 새벽 제주도 앞바다·제주도를 시작으로 점차 태풍 특보 발효 지역이 확대될 예정이다.

611216110013737335_3.jpg

이미 제주도와 남해안에는 매우 강한 바람이 불고 있다.

이날 들어 오후 3시까지 하루 최대 순간 풍속은 전남 여수(간여암) 초속 30.1m(시속 108.4㎞), 제주도 새별오름 초속 25.8m(시속 92.9㎞), 경남 통영(매물도) 초속 25.3m(시속 91.1㎞) 등을 기록했다.

타파는 말레이시아어로 메깃과 민물고기를 뜻한다.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