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 서두르세요” 명성운수에 이어 철도노조까지 파업

주식투자연구소 기업투데이  
사이트 내 전체검색

“출근 서두르세요” 명성운수에 이어 철도노조까지 파업

611212110013947579_1.jpg


코레일 노사 협상이 결렬되면서 철도노조가 20일 오전 9시부터 무기한 총파업에 들어간다. 때문에 KTX는 물론 수도권 광역전철까지 운행에 차질이 빚어질 전망이다. 게다 전날 고양시와 서울을 오가는 명성운수까지 파업을 하면서 시민들의 출퇴근길이 더욱 불편해질 것으로 보인다.

철도노조는 지난 19일 노사 간 최종 교섭이 결렬 돼 예정대로 20일 오전 9시부터 총파업에 들어간다고 선언했다. 철도노조가 무기한 파업을 하는 건 지난 2016년 74일 간의 파업 후 약 3년 만이다. 이에 따라 철도노조 산하 필수유지업무 인력을 제외한 모든 인력이 파업에 참여한다.

철도노조 조상수 위원장은 “철도노조는 노동권과 공익을 조화시키기 위해 도입된 필수유지업무제도에 따라 필수적인 열차운행을 책임지면서 적법하게 파업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필수유지업무 인력은 철도, 항공, 수도, 전기 등 필수공익사업에서 쟁의행위에 참여하지 않고 일정한 인원을 유지해야 하는 인력이다. 철도 관련 필수유지운행률은 광역전철 63.0%, KTX 56.9%, 새마을호 59.5%, 무궁화호 63.0% 등이다.

정부는 파업기간 국민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한 비상수송대책을 마련해 운영에 들어간다는 방침이다. 한국철도공사 직원과 군 인력 등 대체인력을 투입해 파업기간 운행률을 끌어올릴 계획이다. 파업 첫날인 20일 출근 시간의 경우 100% 정상 운행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정부는 비상수송대책을 통해 파업기간 동안 광역전철의 경우 평상시 대비 82%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출퇴근 시간에 전철을 집중 배치해 출근 시간대엔 92.5%, 퇴근 시간대엔 84.2%로 운행한다.

KTX도 평시 대비 68.9%수준으로 운행될 전망이다. 그러나 새마을호와 무궁화호 등 일반 열차는 필수유지 운행률인 60%수준으로 떨어질 예정이어서 승객들의 불편이 클 것으로 보인다. 화물열차 역시 평시 대비 31% 수준으로 떨어져 파업이 장기화할 경우 물류대란도 불가피한 상황이다.

파업에 참여하지 않은 SRT는 입석표를 판매하고 정부는 고속버스와 시외버스, 지하철 등 대체교통수단을 최대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그러나 전날 경기도 고양시의 버스업체인 명성운수가 파업을 시작하면서 서울과 고양시를 오가는 20개 노선 270여 대의 버스가 운행을 중단한 상태여서 출퇴근 불편은 쉽게 해소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고양시 전체 버스노선의 40%를 차지하고 있는 명성운수는 이틀째 파업을 이어가고 있다.

경기도와 고양시는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고양에서 서울역을 오가는 노선에 전세버스 20대를 긴급 투입했지만, 턱없이 부족해 전세버스 10여 대를 추가로 투입할 예정이지만 기존 버스에 비해 여전히 부족한 상황이다.

한편 철도노조는 내년부터 시행하기로 한 4조 2교대 근무를 위한 인력 충원, KTX-SRT 고속철도 통합 등을 요구하고 있지만 코레일은 공사의 재량을 벗어난 사항들이 많아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특히 노사는 인력충원 규모를 놓고 노조는 4600여맹, 사측은 1800여명으로 큰 입장차를 보이고 있다. 실질적인 열쇠를 쥔 국토부는 결정을 내리지 않고 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