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 힘 안 빌리는 ‘흙수저’가 부럽다” 패배감 젖게 한 LH 광고

주식투자연구소 기업투데이  
사이트 내 전체검색

“부모 힘 안 빌리는 ‘흙수저’가 부럽다” 패배감 젖게 한 LH 광고

611211110013991067_1.jpg


“너는 부모님이 집 얻어 주시니까 좋겠다.”
“나는 부모님 힘 안 빌려도 되는 네가 더 부러운데?”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옥외광고물이 공개 하루 만에 청년들의 분노를 사고 있다. 청년들을 위한 정책을 홍보하고 있지만, 공감성이 전혀 없는 내용으로 오히려 패배감을 느끼게 한다는 지적이다.

논란은 2일 한 네티즌이 문제의 광고물을 직접 찍은 사진을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리면서 불거졌다. LH가 서울 시내 버스정류장에 설치한 광고로 청년을 위한 대표 정책인 행복주택 내용을 담았다.

광고는 A와 B 두 사람이 카카오톡 메신저로 대화하는 형식으로 만들어졌다. A가 “너는 좋겠다”라고 하자 B는 “뭐가?”라고 반문한다. 그러자 A는 “부모님이 집 얻어 주실 테니까”라고 말한다. 여기에서 A와 B의 차이가 드러나는데, 둘은 각각 소위 말하는 ‘흙수저’와 ‘금수저’인 것으로 해석된다.

611211110013991067_2.jpg


이어진 대화에서 B는 “나는 니가 부럽다”고 한다. A가 “왜?”냐고 묻자 B는 “부모님 힘 안 빌려도 되니까”라고 답한다. 즉 혼자 힘으로 살 집을 마련해야 하는 A가 부모의 재정 능력 덕분에 집 걱정 없는 B를 부러워하자, B는 오히려 A의 고충이 이해되지 않는다는 내용이다. 광고 말미에는 “내가 당당할 수 있는 家! 행복주택. 대한민국 청년의 행복을 행복주택이 응원합니다”라는 문구가 쓰였다.

이 광고는 ‘금수저도 부러워하는 청년’이라는 제목으로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로 순식간에 확산됐다. 네티즌들은 “주거 문제로 힘들어하는 청년들을 전혀 공감하지 못하는 광고”라며 비난 댓글을 달았다.

한 네티즌은 “부자가 저소득층에게 ‘난 네가 부럽다. 굶어 죽지 말라고 나라에서 돈도 주잖아’라고 말하는 것과 똑같다”며 “너무 불쾌하고 패배감에 빠진다”고 했다. “보는 사람을 약 올리는 것 같다” “광고기획자는 무슨 생각으로 만들었는지 의도를 모르겠다” 등의 댓글도 이어졌다.

행복주택에 실제 거주하고 있는 사람에게도 실례가 될 수 있다는 비판도 있다. 한 네티즌은 “‘흙수저인 너는 그런 곳에서나 살아라’라고 말하는 것 같다”며 “내가 행복주택 이용자라면 너무 기분 나쁠 것 같다”고 말했다.

행복주택은 국토교통부와 LH 대학생이나 사회초년생 등 주거 안정을 바라는 청년들에게 주변 시세보다 저렴한 가격에 가 공급하는 공공임대주택이다. 입주자격은 소득 기준으로 하며 대체로 본인과 부모의 합계 소득이 평균 소득보다 낮아야 한다. 입주자 사정에 따라 보증금과 월 임대료 조정도 가능하다.

LH 측은 “의도와 다르게 잘못 표현된 것 같다”며 “바로 교체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