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장애인의 날” 인천 장애인 이용할 수 없는 엉터리 모범음식점 이용권 보장 요구

주식투자연구소 기업투데이  
사이트 내 전체검색

“세계장애인의 날” 인천 장애인 이용할 수 없는 엉터리 모범음식점 이용권 보장 요구

611211110013990740_1.jpg

611211110013990740_2.jpg

611211110013990740_3.jpg


인천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소장 임수철)는 3일 오전 11시 인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인천시는 장애인이 이용할 수 없는 엉터리 모범음식점, 음향신호기의 실태를 전면 조사하고, 장애인을 포함한 모든 시민이 불편함없이 이용할 수 있는 접근권 및 이용권을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이 단체는 “보통의 장애인들과 보통의 비장애인 시민들이 몸으로 조사하고 발과 휠체어로 쓴 실태조사결과 인천광역시청이 소재한 남동구의 경우 시청 소재지로의 상징을 무색하게 하는 결과가 나왔다”고 질타했다.

이 단체의 인천광역시 남동구 모범음식점 장애인 접근성 및 편의성 조사 결과 해당 기초자치단체가 선정한 모범음식점의 상당수는 장애인이 들어 갈 수도 없고, 들어 간다고 하더라도 좌식만으로 되어 있거나, 부대시설인 장애인화장실이 없거나 규정대로 설치하지 않아 문제가 많았다는 것이다.

또 인천광역시청 부근인 간석오거리부터 남동경찰서까지 남동대로 건널목을 대상으로 실시한 ‘시각장애인 음향 신호기 실태조사’에서는 다수의 음향신호기가 고장이 나 있거나, 인천시가 설치한 제설용 모래함과 차량진입억제용말뚝인 볼라드, 선전용전단지 등이 신호기를 가로막고 있어서 사실상 사용이 불가능한 것으로 파악됐다.

작동하고 있는 음향신호기 안내마저도 건널목은 왼쪽에 있는데, 실제로는 오른쪽이라고 안내하는 등 안내대로 건너가다가 대형 사고마저 일어날 수 있는 어처구니없는 상황이 드러났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이번 조사에 참여한 인천장애우대학 19기 조사자들은 “인천시가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어울려 사는, 모든 시민이 편리한 도시를 만들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들의 요구사항은 인천시 소재의 모든 모범음식점의 주출입구와 실내이동로, 장애인화장실 등의 장애인 접근과 이용을 보장하는 시설의 유무를 전수조사하고, 필요에 따라 인천시 자체 예산지원 등으로 완비하게 해야 한다는 것이다.

또 음향 신호기 의무 설치 기준을 구체적으로 마련하고, 점자블록을 규격화해 재설치를 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들은 양쪽 3차로 이상 도로의 횡단보도, 교차로, 시각장애인 거주 인구가 많은 곳, 시각 장애인 복지시설 근처 도로, 보행자 우선도로 등 음향 신호기 의무 설치를 위한 전수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