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수능 수학 어려웠고 국어도 쉽지 않았다

주식투자연구소 기업투데이  
사이트 내 전체검색

올 수능 수학 어려웠고 국어도 쉽지 않았다

611211110013991519_1.jpg

올해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은 지난해보다 수학 영역이 어려웠고 국어도 만만치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영어는 작년보다 쉬웠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11월 14일 치러진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채점 결과를 3일 발표했다. 개인별 성적은 4일 배부된다.

영역별 표준점수 최고점(만점)을 보면 국어영역은 140점, 이공계열 진학을 희망하는 학생들이 주로 보는 수학 가형은 134점, 인문사회계열을 희망하는 학생이 주로 치는 수학 나형은 149점이었다.

지난해 치러진 2019학년도 수능의 경우 국어영역 표준점수 최고점은 150점, 수학 가형은 133점, 수학 나형은 139점이었다. ‘불수능’ 논란을 낳았던 작년 국어영역은 현 수능 체제 도입 후 표준점수 최고점이 가장 높았다.

표준점수는 수험생의 원점수가 평균성적과 얼마나 차이 나는지 나타내는 점수다. 시험이 어려워 평균이 낮으면 표준점수 최고점은 높아지고, 시험이 쉬워 평균이 높으면 표준점수 최고점은 낮아진다.

2020학년도 수능은 전년도보다 국어영역은 쉽고, 수학은 가형·나형 모두 어려웠다는 뜻이다.

그러나 국어영역도 현 수능 체제가 도입된 2005학년도 이래 두 번째로 높은 표준점수 최고점을 기록했다. 어려웠다는 평가를 받았던 2009·2011학년도 국어영역 표준점수 최고점(140점)과 같았다.
611211110013991519_2.jpg

한편 올해 수능 응시자는 48만4737명이었다. 재학생은 34만7765명, 졸업생은 13만6972명이었다. 수능 응시자가 50만명 미만으로 줄어든 것은 1994학년도 첫 수능이 시행된 이래 처음 있는 일이다.

권기석 기자, 연합뉴스 keys@kmib.co.kr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