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와 용인·성남·수원시, ‘서울3호선’ 공동 대응하기로

주식투자연구소 기업투데이  
사이트 내 전체검색

경기도와 용인·성남·수원시, ‘서울3호선’ 공동 대응하기로

611211110014240729_1.jpg


경기도와 용인·성남·수원시가 서울3호선 연장의 효율적 대안 마련을 위해 공동 대응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수서역세권 개발사업과 연계해 수서차량기지를 경기남부권으로 이전한다는 전제하에 3호선을 경기남부까지 연장하는 방안을 추진 중으로, 지난해 12월 ‘수서차량기지 이전 및 부지활용방안 사전타당성 조사’ 용역에 들어갔다.

이에 경기도와 3개 시는 서울에서 추진 중인 용역에 선제적인 공동 대응을 통해 포화 상태인 용서고속도로 축을 따라 경기동남부 일대 교통난 해소에 최대한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는 포석이다.

경기도는 14일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백군기 용인시장, 은수미 성남시장, 염태영 수원시장이 참석한 최적의 대안 마련을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611211110014240729_2.jpg


협약의 주요 내용은 서울시 용역에 선제적 대응 및 용서고속도로 주변 교통정체 해소를 위해 도와 3개 시가 공동으로 대응, 도는 기초 지자체간의 의견 조율 및 공동 대응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 도와 3개 시간 협력 내용과 관련해 용역이 필요한 경우 실무협의체 구성을 통한 행정지원 등이다.

협약서의 해석상 의견차가 있거나 추가 협의 사항이 필요한 경우에는 실무협의회를 통해 조정토록 했다.

이 지사는 “수도권 남부지역의 교통 문제는 과거부터 심각한 문제였는데 3개 시가 협력해서 이 연장 사업을 계기로 기반 교통시설을 확보하는 것이 정말 중요하다”며 “우리 도도 앞으로 힘을 합쳐서 신속하게 사업이 진행될 수 있도록 최대한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은 시장은 “서울 지하철 3호선 연장으로 판교지역 기업 종사자들의 출퇴근 불편 해소에 기여하고 나아가 수도권 남부지역 교통문제 해결에 이바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백 시장은 “서울지하철 3호선 연장노선을 성공적으로 유치할 수 있도록 경기도와 3개시가 힘을 합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611211110014240729_3.jpg


염 시장은 “경부고속도로 주변 성남, 용인, 수원으로 오는 구간의 정체가 워낙 심해 지하철 같은 철도망이 보다 절실한 시점”이라고 했다.

앞서 용인·성남·성남시 등 경기동남부 지역 주민들은 용서고속도로가 포화 상태이며, 이 지역 입주세대가 증가해 교통난이 심각하다며 지하철3호선을 광역 철도망으로 연장해 달라는 청원을 진행하기도 했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