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꼭 실명으로 써 달라”… 김상교씨 어머니, 심경 고백

주식투자연구소 기업투데이  
사이트 내 전체검색

“꼭 실명으로 써 달라”… 김상교씨 어머니, 심경 고백

611212110013316807_1.jpg


‘버닝썬 게이트’의 최초 고발자인 김상교씨의 어머니가 15일 최초로 입장을 밝혔다. 이날 법원은 성매매 등 혐의를 받는 빅뱅 전 멤버 승리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반면 경찰은 김씨를 여성 3명을 성추행하고 클럽 안전요원을 폭행해 업무를 방해한 혐의로 검찰에 송치하기로 했다.

뉴스엔은 15일 김씨 어머니인 함미경씨와 단독 인터뷰의 내용을 보도했다.

‘커리어 우먼’인 함씨는 사회 활동 상 사진 공개를 정중히 사양했지만 자신의 이름은 “꼭 실명으로 써 달라”고 당부했다.

함씨는 아들 김씨와 함께 싸워왔던 지난 6개월을 두고 “우리에겐 너무도 절박했지만 구구절절 늘어놓을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며 “아들을 도와 할 수 있는 건 그때도 지금도 앞으로도 해 낼 것”이라고 말했다.

함씨는 “그저 평범한 우리 모자(母子)가 저항하고 견뎌내기에 왜 힘겹지 않았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그러나 ‘끝까지 가겠다’는 의지를 다지게 해준 하나의 계기가 있었다”며 속사정을 털어놓았다.

그는 “아들의 폭행 사건을 발단으로 클럽에 얽힌 여러 제보가 들어왔다. ‘물뽕’이라 불리는 약물에 노출돼 여성들이 무너지고 있다는 이야기를 접했을 때 너무 분노했다. ‘딸’과도 같은 여성들이다. 어떤 일이 있어도 끝까지 가야한다”고 심경을 전했다.

함씨는 “변호사 비용이 우리 가족에겐 만만찮은 액수인 건 사실”이라며 “하지만 이 돈을 들여 (버닝썬에서 벌어진) 기막힌 일들을 세상에 알리고 또 막을 수 있다면 이보다 의미 있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도 말했다.

끝으로 함씨는 “꼭 고마움을 표시하고 싶은 이들이 있다”고 했다. 그는 대한민국의 엄마들이 활동 중인 ‘맘 카페’가 큰 도움이 됐다고 밝혔다.

함씨는 “폭행 사건 초기 아무도 관심을 보이지 않던 아들과 나의 외침을 전국 각지의 ‘맘 카페’ 회원들이 공유하고 전파하면서 비로소 세상에 알려지게 됐다”며 “이 인터뷰를 빌어 어머니들께 ‘깊이 감사드린다’는 제 진심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