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해적사고 감소… 서아프리카 해적은 여전히 기승

주식투자연구소 기업투데이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전 세계 해적사고 감소… 서아프리카 해적은 여전히 기승

611311110013607584_1.jpg


한때 악명높았던 소말리아 해적이 다국적 연합함대의 활약으로 힘을 잃었지만, 서아프리카 해협의 해적 위협은 여전히 위협적이다. 인근 해역을 지나는 선박들은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해양수산부는 ‘2019년도 상반기 전 세계 해적사고 발생 동향’ 발표를 통해 올해 상반기 전 세계 해적사고 발생 건수는 총 78건이 집계됐다고 15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107건) 대비 27.1% 감소한 수치다.

특히 아시아 권역에서는 아시아지역해적퇴치협정(ReCAAP) 등의 국제기구와 연안국의 해적퇴치 공조에 따라 해적사고가 43건에서 22건으로 대폭 감소했다.

611311110013607584_2.jpg


전 세계 해적사고는 각국 정부의 노력과 연합함대의 활약 등으로 감소하는 추세다. 그러나 2018년 이후부터 해적사고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 서아프리카 해역에서의 해적 위협은 여전히 지속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서아프리카 해역의 해적사고 총 발생 건수는 전년 같은 기간 46건에서 36건으로 줄었다. 그렇지만 서아프리카 해적사고는 전 세계 해적사고의 46.2%를 차지한다. 특히 선원납치 피해는 72.9%나 된다. 올해 선박 피랍사건 3건도 모두 이 해역에서 발생했다.

해양수산부는 서아프리카 해역의 해적 위협에 대처하기 위해 지난 3월부터 6개월간 선원대피처 미설치 국적 선박 등에 대해 서아프리카 해역 진입 제한 조치를 시행해오고 있다. 진입 제한조치를 위반할 시 500만원 이하 벌금 또는 6개월 이하 징역형을 받는다.

황선우 인턴기자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