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 뽑히고, 사람 쓰러지고…‘크로사’ 상륙한 日, 30여명 사상

주식투자연구소 기업투데이  
사이트 내 전체검색

나무 뽑히고, 사람 쓰러지고…‘크로사’ 상륙한 日, 30여명 사상

611312110013608814_1.jpg


대형급으로 분류되는 제10호 태풍 ‘크로사’의 영향으로 일본에서 30여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고 현지 매체가 보도했다.

일본 NHK는 이번 태풍으로 히로시마현에서 80대 남성이 파도에 휩쓸려 사망했으며 전국적으로 34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고 15일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일본 서쪽 지역을 강타한 크로사는 이날 오후 3시15분쯤 히로시마현 서남부의 구레시 부근에 상륙, 시코쿠 지방을 종단한 뒤 동해로 빠져나갔다. 이후 계속해서 북쪽으로 향한 이 태풍은 오후 9시 기준 시속 35㎞ 속도로 이동한 것으로 관측됐다.

크로사의 영향으로 수해 및 산사태 우려가 큰 시코쿠, 규슈 지방의 일부 마을에는 피난 권고 지시가 내려졌다. 일본 국내 항공 노선 800여편이 결항되기도 했다.

MBC가 공개한 영상에는 강한 바람 때문에 뿌리까지 뽑힌 나무, 쓰러진 철제 간판 등의 모습이 담겼다. 흔들리는 여객선 때문에 당황한 사람들이 급히 짐을 챙겨 대피하는 장면도 나왔다. 사람들은 여객선 천장을 손으로 짚으며 중심을 잡으려 애썼고, 한 승객은 바닥으로 넘어지기도 했다.

크로사는 15일 밤사이 동해 먼바다 쪽으로 빠져나갔다. 16일 오전 3시 기준으로 독도 북동쪽 170㎞ 부근 해상에 도달했으며, 우리나라는 이날 중으로 태풍의 영향권에서 완전히 벗어날 전망이다. 다만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일부 지역에는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예상 강수량은 5~10㎜로 많지 않은 편이다.

기상청은 태풍이 17일 일본 삿포로 부근 해상에서 열대 저압부로 약화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