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상 전시 중단 철회하고 사죄하라” 日서 6700여명 서명

주식투자연구소 기업투데이  
사이트 내 전체검색

“소녀상 전시 중단 철회하고 사죄하라” 日서 6700여명 서명

611312110013610545_1.jpg


일본에서 ‘평화의 소녀상’ 전시중단 철회를 촉구하는 서명운동에 6700여명이 참여했다.

일본 아사히신문은 16일 일본 아이치현의 예술제 아이치 트리엔날레에서 평화의 소녀상 전시를 중단한 것에 대해 반대하는 서명이 지난 6~15일 진행됐다고 보도했다. 열흘간 이어진 서명운동에는 6691명이 참여한 것으로 집계됐다.

서명운동은 다이고 사토시 도쿄대 명예교수, 나미모토 가쓰토시 릿쇼대 명예교수 등이 거리에서 직접 행인들에게 서명을 받거나 인터넷에서 참여자를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지난 15일 자신들의 주장이 담긴 성명과 함께 시민들의 서명을 아이치현과 나고야시에 전달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테러 예고와 협박 등에 굴복해 기획전을 중단한 것은 기획전이 주장하는 ‘표현의 부자유’를 웅변하는 것”이라며 “전시 중단을 허용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소녀상 전시 중단을 철회하고 사죄하라”고 덧붙였다.

아이치 트리엔날레는 지난 1일부터 기획전 ‘표현의 부자유전·그후’에서 평화의 소녀상을 전시했다가 지난 3일 ‘안전’을 명분으로 전시를 중단했다. 이에 전시회에 참가한 작가 90여명 중 미국, 유럽, 중남미 작가 등 11팀이 자신들의 작품을 전시에서 빼라고 요청하는 등 전시 중단에 대한 반발이 커지고 있다.

강태현 인턴기자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