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클리어’ 신정현 “오늘 승리는 연패에도 박수 보내준 팬들 덕분”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클리어’ 신정현 “오늘 승리는 연패에도 박수 보내준 팬들 덕분”

611620110013397845_1.jpg


“기쁜 것도 기쁜 거지만 안도의 한숨을 내뱉을 수 있게 된 기분이에요. 3연패를 했다면 정말 침울했을 거고, 다음 경기에도 영향이 컸을 거예요.”

담원 게이밍 원거리 딜러 ‘뉴클리어’ 신정현이 뒤늦게 시즌 첫 승을 거둔 소감을 밝혔다.

담원은 14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19 우리은행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정규 시즌 1라운드 경기에서 kt 롤스터를 세트스코어 2대 1로 제압했다. 2연패 뒤 시즌 첫 승을 거둔 담원은 공동 8위로 한 계단 올라섰다.

경기 후 국민일보와 만난 신정현은 “앞서 젠지, 그리핀과 붙었을 때 좋은 경기력으로 진 게 아니었다. 기본기가 안 되어있었다”고 털어놓으며 “이날 경기는 ‘기본에 충실하자’는 얘기를 하며 준비했다. 우리 상체가 강한 만큼 무리한 플레이 등을 하지 않아도 충분히 이길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신정현은 또 “개인적으로는 오늘 플레이가 별로였지만, 팀원들이 잘해준 것 같다”며 “저번 경기에 비하면 운영 등이 나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날 담원의 플레이에 7.5점을 매겼다. 2.5점은 팀적인 실수, 개인적 피지컬 등에서 문제가 나왔기에 감점했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1세트는 아무래도 바텀이 많이 죽었던 게 컸어요. 알리스타가 잘 안 나오던 픽이다 보니 예상을 못했어요. 최근 연습 때 한 번도 보지 못했던 구도였어요. 상대가 그렸던 대로 당하기도 했어요. 그래서 잘 안 풀렸다고 생각했죠. 2, 3세트는 밴픽을 좋게 가져가서 이긴 것 같아요.”

담원은 이날 3세트에 자야-라칸을 가져가 바텀 라인전에서 우위를 점했다. 신정현은 자야-라칸에 대해 “바텀 유저라면 누구나 자신 있게 써야 하는 픽”이라고 표현하며 “1레벨부터 과감하게 들어간 건 자신감이 있었기 때문이었다”고 설명했다. 당시 담원은 상대 1차 포탑 뒤까지 과감하게 파고들어 점멸을 교환한 바 있다.

지난 시즌 4위에 머물렀던 담원이다. 신정현은 더 높은 곳에서 여름을 보내길 바라고 있다. 그는 “지난 시즌에는 강팀을 이긴 기억이 SK텔레콤 T1전과 샌드박스 게이밍전밖에 없다”며 “이번에는 그때 못 이겼던 팀을 이길 수 있을 만큼 기본기가 탄탄한 팀이 되고 싶다. 불안하지 않은 경기력을 보유한 팀으로 성장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신정현은 오는 7월로 예정된 리프트 라이벌스에서도 선전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최근 해외 팀과 스크림을 몇 번 했고, 성적이 잘 나왔다. ‘스크림도르’까지 들을 수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그때 기억을 잘 살려 리프트 라이벌스에서 해외 팀을 꺾겠다. 자신감 있게 준비할 생각이다”라고 말했다.

신정현은 시즌 초 팀이 연패로 휘청이는 와중에도 응원해준 팬들에게도 감사 인사를 전했다.

“연패로 저희도 상심이 컸지만, 팬분들도 상심이 컸을 거예요. 그래도 저희가 지고 경기장을 빠져나갈 때마다 격려의 박수를 쳐주셨어요. 지고 나갈 때면 정말 너무 힘들거든요. 그런 응원에 힘입어 오늘 경기를 이길 수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감사하고, 앞으로도 많은 응원 부탁드리겠습니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