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자 수구 ‘1골’은 다음에… 헝가리에 0-64 대패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한국 여자 수구 ‘1골’은 다음에… 헝가리에 0-64 대패

611611110013494575_1.jpg


한국 여자 수구가 사상 처음으로 출전한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무득점 대패를 당했다.

한국은 14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 수구경기장에서 헝가리와 가진 2019 FINA 광주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수구 조별리그 B조 1차전에서 헝가리에 0대 64로 졌다. 목표로 삼았던 첫 골은 허락되지 않았다.

한국 여자 수구대표팀은 이번 대회에 개최국 자격으로 출전했다. 이전까지 출전한 적은 없었다. 지난 5월 선발전에서 서둘러 대표팀을 구성한 한국은 강호 헝가리의 벽을 넘지 못했다. 헝가리는 지난 두 번의 올림픽에서 입상권 문턱인 4위에 올랐다.

한국은 경기 시작 12초 만에 페널티스로로 첫 골을 허용했다. 선수들 대부분이 10대인 한국과 다르게 20대 위주로 구성된 헝가리는 상대적으로 큰 체격과 앞선 경험으로 경기를 압도했다.

송예서(서울체고)는 1피리어드 4분44초에 헝가리의 골문을 조준해 슛을 날렸지만 빗나갔다. 한국의 첫 슛으로 기록됐다. 골키퍼 오희지(전남수영연맹), 김민주(서울청원여고)는 헝가리의 물샐틈없는 공격을 막으며 분전했다. 관중은 환호와 박수로 우리 선수들을 응원했다.

이 경기 결과는 FINA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사상 최다 점수 차 패배로 기록됐다. 목표로 삼았던 첫 골은 다음 기회로 미뤄졌다. 한국은 오는 16일 같은 장소에서 캐나다를 상대로 2차전을 갖는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