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 위쪽으론 가장 미녀(?)” 방송사 캐스터 부적절 발언

주식투자연구소 기업투데이  
사이트 내 전체검색

“허리 위쪽으론 가장 미녀(?)” 방송사 캐스터 부적절 발언

611612110013495150_1.jpg


두산 베어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14일 부산 사직 경기다.

해당 중계를 맡은 방송사는 여성 아나운서가 경기 시작 전 양팀 선수들의 현장 소식을 전했다. 해당 아나운서가 리포팅을 하는 동안 해설자는 여성 아나운서의 손동작을 따라했다.

해설자가 먼저 해당 여성 아나운서를 칭찬했다.

그러자 캐스터는 “(그 여성 아나운서가) 요즘 유튜브에서 팬이 많다”라고 전했다. 이어 “우리 방송사에선 막내급인데 많이 지적을 받는다”라면서도 “우리 방송사에서 허리 위쪽으로는 가장 미녀다”라고 말하며 서로 웃었다.

과연 방송사 캐스터의 멘트로 적절했는지 한번 되짚어볼 필요가 있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