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장 211㎝짜리 ‘유리몸’ 커즌스 또 부상

주식투자연구소 기업투데이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신장 211㎝짜리 ‘유리몸’ 커즌스 또 부상

611614110013609949_1.jpg


미국 프로농구(NBA) LA 레이커스 센터 드마커스 커즌스(29)가 전방 십자인대 파열로 수술대에 오른다.

AP통신은 16일(현지시간) “커즌스가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서 팀 훈련 중 전방 십자인대 부상을 당해 수술 일정을 잡고 있다”며 “커즌스는 2019-2020시즌의 대부분, 혹은 전체를 결장하게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커즌스는 뉴올리언스 펠리컨스 소속이던 2018년 1월 아킬레스건 파열로 1년간 출전하지 못했다. 같은 해 7월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로 이적해 2018-2019시즌 중 복귀했지만 플레이오프 기간에 허벅지를 다쳤다.

커즌스는 신장 211㎝의 장신 센터. 그를 잃은 골든스테이트는 토론토 랩터스에 우승을 내줬다. 빈번하게 부상을 당하는 커즌스의 몸값은 하락했다. 커즌스는 다음 시즌을 앞두고 레이커스로 이적하면서 연봉을 낮춘 350만 달러(약 42억원)에 계약했다.

하지만 개막도 전에 부상으로 다시 쓰러졌다. 레이커스는 오는 10월 22일 LA 클리퍼스와 2019-2020시즌 개막전을 갖는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