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저리그, 단일 시즌 홈런 최다 기록 경신!

주식투자연구소 기업투데이  
사이트 내 전체검색

메이저리그, 단일 시즌 홈런 최다 기록 경신!

611612110013706773_1.jpg


메이저리그(MLB) 단일 시즌 홈런 최다 기록이 2년 만에 경신됐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닷컴은 12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의 단일 시즌 홈런 신기록이 나왔다”고 전했다.

이날 조나단 빌라(볼티모어 오리올스) 7회말 LA 다저스전에서 칼렙 퍼거슨을 상대로 때려낸 스리런포는 올 시즌 리그 6106번째 홈런이었다. 이로써 종전 메이저리그 단일 시즌 최다 홈런 기록인 2017년 6105홈런을 넘어선 신기록이 작성됐다. 메이저리그에서 한 시즌 6000개 이상의 홈런이 나온 건 2017년과 올해, 단 두 번뿐이다. 지난해 빅리그 타자들은 5585홈런을 날렸다.

홈런의 주인공 빌라는 경기 뒤 “이런 일은 자주 일어나지 않는다. 단 한번 뿐”이라며 “나뿐만 아니라 팀을 위해 중요한 홈런이었다는 점에서 흥분된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명예의전당으로부터 홈런을 날린 배트를 기증하라는 요청을 받았다며 “내 배트가 명예의전당으로 간다. 난 내 선수생활 동안 이를 보관할 것”이라며 “정말이지 믿을 수 없는 일”이라고 감격해했다.

올 시즌 메이저리그는 홈런이 연이어 쏟아지고 있다. 홈런의 시대를 이끌고 있는 선수는 뉴욕 메츠의 슈퍼루키 피트 알론소다. 알론소는 47개의 홈런을 치며 MLB 최다 홈런을 기록 중이다. 리그 최고의 외야수 마이크 트라웃이 45개로 그 뒤를 쫓는다. 여기에 캔자스시티 로열스의 호르헤 솔레어는 캔자스시티 역대 타자 중 처음으로 40홈런 고지를 밟았고 이날도 두 개의 홈런을 날려 43홈런을 기록, AL 홈런왕 부문 선두 트라웃을 바짝 추격했다.

팀 기록도 쏟아진다. 시애틀 매리너스는 개막전을 시작으로 20경기 연속 홈런을 때려냈다. 종전 기록은 2002년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의 개막 후 14경기 연속 홈런이었다. 월간 최다 홈런은 잇따라 바뀌었다. 지난 5월 1136홈런이 터져 2017년 8월 1119홈런 기록을 갈아치웠다. 그러나 7월(1142홈런)과 8월(1228홈런)에 연달아 신기록이 다시 나왔다. 뉴욕 양키스는 31경기 연속 홈런을 쳐 최장 연속 경기 팀 홈런 기록을 작성했다. 2002년 텍사스 레인저스의 27경기 기록은 가뿐히 넘어섰다. 또한 양키스는 8월에만 74개의 아치를 그려 월간 최다 홈런 기록(종전 58홈런)도 경신했다.

지난해 양키스가 세웠던 한 시즌 팀 최다 홈런(267개)은 이미 미네소타 트윈스와 양키스가 넘어섰다. 미네소타는 12일까지 277홈런, 양키스는 276홈런을 기록 중이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LA 다저스, 휴스턴 애스트로스도 프랜차이즈 시즌 최다 홈런 기록을 경신했다.

이현우 기자 base@kmib.co.kr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