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성재, 시즌 첫 ‘홀인원’으로 PGA 신인상 자축

주식투자연구소 기업투데이  
사이트 내 전체검색

임성재, 시즌 첫 ‘홀인원’으로 PGA 신인상 자축

611615110013709227_1.jpg


아시아 선수 최초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신인상 수상자가 된 임성재(21)가 2019-2020 시즌 개막전에서 시즌 첫 홀인원까지 기록하며 수상을 자축했다.

임성재는 13일(한국시간) 미국 웨스트버지니아주 화이트설퍼스프링스의 올드화이트 TPC(파70·7천286야드)에서 열린 PGA 투어 2019-2020시즌 개막전 밀리터리 트리뷰트(총상금 750만달러) 대회 1라운드에서 홀인원 1개와 버디 5개, 보기 3개를 묶어 4언더파 66타를 기록했다.

임성재는 이날 15번 홀(파3·233야드)에서 홀인원을 성공시켰다. 임성재의 티샷은 홀 앞쪽에 떨어진 뒤 천천히 굴러가 그대로 홀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임성재와 같은 조에서 라운드를 진행하던 마크 리슈먼(호주), 브랜든 그레이스(남아공)은 두 팔을 들어올리며 기뻐하는 임성재에게 다가가 축하 인사를 건넸다. 임성재는 “4번 아이언으로 약간 오른쪽을 보고 드로 구질을 구사했는데 원하는 대로 공이 잘 갔다”며 홀인원 순간을 설명했다.

임성재의 홀인원은 올 시즌 PGA 투어 1호 기록이다. 그는 PGA에 처음 데뷔한 지난 3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에서 PGA 투어 첫 홀인원을 기록한 바 있다. 홀인원을 앞세운 임성재는 선두 로비 셸턴(미국·8언더파)에 4타 뒤진 공동 17위로 라운드를 마쳐 2년차 시즌의 첫발을 가볍게 뗐다.

임성재는 전날 발표된 2018-2019시즌 PGA 투어 신인상 투표 결과 1위를 차지한 데 이어 이날 홀인원까지 기록하며 ‘겹경사’를 맞게 됐다. 아시아 선수가 PGA 투어 신인상을 차지한 건 지난 1990년 신인상 제정 이후 최초다.

임성재는 우승·준우승 기록이 없어 그 동안 신인상 수상 가능성에 우려가 제기됐다. 하지만 지난 시즌 신인으로선 가장 많은 35개 대회에 출전해 26번이나 컷을 통과하고 10위 안에 7번, 5위 안에 3번 드는 등 지치지 않는 활약을 이어온 것을 인정받아 수상의 영예를 누릴 수 있었다.

이날 전반 9개 홀에서 버디와 보기를 각각 2개씩 기록하며 타수를 줄이지 못한 임성재는 후반 9개 홀에선 홀인원과 버디 3개를 기록하는 뒷심을 보이며 상위권으로 나섰다.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인 교포 선수 케빈 나(미국)는 6언더파 64타로 2타 차 공동 2위에 올랐다. 강성훈(32)도 버디 6개와 보기 1개로 5언더파 65타를 기록하며 공동 7위에 올라 좋은 출발을 보였다. 안병훈(28)은 3언더파 67타 공동 32위로 1라운드를 마쳤다.

이동환 기자 huan@kmib.co.kr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