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챔피언스리그 즈비즈다전에서 시즌 4호골 터졌다

주식투자연구소 기업투데이  
사이트 내 전체검색

손흥민, 챔피언스리그 즈비즈다전에서 시즌 4호골 터졌다

611613110013848971_1.jpg


손흥민이(27·토트넘 홋스퍼)이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2경기 연속으로 골을 넣으며 시즌 4호골을 기록했다.

손흥민은 한국시각으로 23일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B조 3차전 츠르베나 즈비즈다(세르비아)와 홈 경기에서 선발 출전해 팀의 두 번째 골을 만들었다.

토트넘은 이날 경기에서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전방엔 헤리 케인이 섰고 2선엔 손흥민과 델리 알리, 에릭 라멜라를 배치했다.

토트넘은 전반부터 즈베즈다를 강하게 밀어붙였다. 전반 4분 손흥민은 케인과 2대1 패스를 주고 받으며 오른발 슛을 날렸다. 그러나 아쉽게도 골로 연결되진 않았다. 10분 뒤 토트넘은 케인의 선제골이 나왔다.

손흥민의 두 번째 골은 전반 16분에 나왔다. 라멜라가 오른쪽 측면에서 크로스를 올렸고 이를 본 손흥민이 빠르게 달려와 왼발 슛으로 마무리하면서 팀의 두 번째 골을 만들어냈다. 손흥민의 이번 골은 시즌 4호골이자 챔피언스리그 2경기 연속골이다.

앞서 손흥민은 바이에른 뮌헨과의 2차전에서도 선제골을 기록했었다. 손흥민은 또 유럽 무대 통산 120골을 기록, 차범근이 보유한 한국인 유럽 최다 골 기록인 121골에 1골 차로 근접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