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천 “오늘의 저를 만든 이태원 마이타이, 9일까지만 영업”

주식투자연구소 기업투데이  
사이트 내 전체검색

홍석천 “오늘의 저를 만든 이태원 마이타이, 9일까지만 영업”

611811110014004975_1.jpg

“저를 오늘에 있게 해준 정말 많은 이야기를 담고있는 마이타이를 이번주 12월 9일까지만 영업을 하고 문을 닫습니다.”

방송인 홍석천이 6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난 14년간 이태원 마이타이를 사랑해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폐업 소식을 전했다.

홍석천이 14년간 운영해온 레스토랑 ‘마이타이’는 이태원 경리단길을 상징하는 장소였다. 홍석천이 요식업계 리더로 성장한 터전이기도 했다.

홍석천은 폐업한 이유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은 채 “여러가지 할 말은 많지만 좀 후에, 제가 괜찮을 때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홍석천이 그동안 SNS와 방송 등을 통해 이태원 경리단길의 젠트리피케이션 문제를 지적해 왔다는 점에서 마이타이 폐점도 이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젠트리피케이션은 임대료 상승으로 가게를 임대해 장사하던 상인들이 내몰리는 현상을 뜻한다. 홍석천은 앞서 임대료 문제 등으로 3곳의 점포를 폐업했다.

홍석천은 “구청에서 명명한 ‘세계음식거리‘라는 이름은 이제 ‘포차거리’라고 바꿔야 할 것 같다”며 “골목은 그렇게 변한다”고 글을 마쳤다. 이국적이고 개성 넘치는 레스토랑이 주도하던 이태원 음식점 거리가 최근 포차와 클럽 등으로 빠르게 대체되는 모습을 비판한 것으로 보인다.

김남중 기자 njkim@kmib.co.kr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