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 델루나’ 새로운 세상에 눈뜬 여진구, 델루나 호텔의 지배인 될까…

사이트 내 전체검색
 

‘호텔 델루나’ 새로운 세상에 눈뜬 여진구, 델루나 호텔의 지배인 될까…

611811110013494468_1.jpg

tvN ‘호텔 델루나’ 여진구의 위험천만한 세상에 무시무시한 여자 이지은이 도움의 손길을 뻗는다.

지난 13일 그 화려한 실체의 베일을 벗은 tvN 토일드라마 ‘호텔 델루나’ 첫 회에서 장만월(이지은)에게 특별한(?) 생일 선물을 받은 구찬성(여진구). 그건 바로 귀신을 볼 수 있는 눈이었다. 오밤중에 선글라스를 쓴 여자를 보며 이상하다 생각했는데, 눈 없는 귀신이었고, 그것도 모자라 따라다니기까지 했다. 귀신만 보면 까무러치는 마음 연약한 구찬성에겐 일상이 공포 그 자체가 됐다. 그럼에도 위기에 처한 장만월을 구하고, 그녀가 자신을 포기해줄 마지막 기회까지 놓쳐버린 구찬성. 참으로 안된 운명이지만, 시청자들에겐 짜릿한 설렘을 선사했다.

지난 방송 직후 공개된 2회 예고 영상(https://tv.naver.com/v/9150122)은 구찬성의 인생을 망치고 그를 구원하러 나선 장만월의 이야기가 예고돼 기대를 폭발시킨다. 결국 구찬성이 근무하는 호텔까지 따라온 ‘선글라스 귀신’. 구찬성은 시도 때도 없이 나타나는 귀신에 놀라고, 수영장에 몸을 던지기까지 했다. 그래서 장만월에게 “그런 게 보이는 데 내가 어떻게 정상적인 생활을 합니까”라고 따지기도 했다. 장만월은 “내 눈 원래대로 돌려놔요!”라는 구찬성의 요구를 들어주지 않은 듯 보였다. 오히려 자신이 하버드 MBA를 나온 재원이라는 구찬성에 “너 이제 귀신 보잖아”라고 무심히 말할 뿐.

그런데 영상 말미, 무언가에 쫓기는 구찬성에게 손 내미는 여자가 있었다. 바로 귀신을 볼 수 있게 한 장본인 장만월. 이와 더불어 오늘(14일) 본방송에 앞서 공개된 스틸컷에는 매 순간 위험천만한 일상이 소스라치게 무서워 잔뜩 겁을 먹은 구찬성과 그를 덤덤하게 구원해주러 온 장만월이 담겼다. 자신의 인생을 망쳤지만 “내 옆에 있으면 안전해”라는 그녀의 손을 잡을 수밖에 없는 구찬성은 결국 델루나의 지배인이 되는 걸 선택하게 될까.

장만월의 괴팍한 카리스마와 구찬성의 연약美가 펼쳐질 tvN ‘호텔 델루나’ 제2회, 오늘(14일) 일요일 밤 9시 방송. 사진제공= tvN

김기호 hoya71@kmib.co.kr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