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구 “매너없는 연극 관람? 부끄러운 행동 하지 않았다”

주식투자연구소 기업투데이  
사이트 내 전체검색

손석구 “매너없는 연극 관람? 부끄러운 행동 하지 않았다”

611811110013610462_1.jpg


배우 손석구가 연극 ‘프라이드’ 관람 당시 매너없는 태도를 보였다는 논란에 대해 “당황스럽지만 반박도 사과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손석구는 16일 인스타그램에 “논란이 쉽게 가라앉지 않는 것 같아 더 이상 피해를 보시는 주변 분들이 없도록 글 올린다”며 장문의 글을 올렸다.

손석구는 “연극을 즐기고 아끼는 사람으로서 부끄러운 관람을 하지 않았다. 다수에 피해가 가지 않으면서도 제 권리라고 생각되는 만큼 조용히 웃고 조용히 울었다”라며 “몇몇 관객분들의 그릇된 주인의식과 편협하고 강압적이며 폭력적이기까지 한 변질된 공연 관람 문화가 오해를 넘어 거짓양산까지 만드는 상황이 당황스럽다”고 밝혔다.

손석구는 “자잘하고 소모적인 논쟁은 서로에게 좋지 않다고 느끼기 때문에 이 이상의 반박도 사과도 하지 않겠다”며 “시간이 더 지나고 서로 화가 가라앉은 후에 함께 웃으며 돌아볼 수 있는 시간이 생기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지난 15일 오후 배우 손석구, 강한나, 오혜원 등은 함께 연극 ‘프라이드’를 관람했다. 당시 이들과 같은 공간에서 연극을 보던 일부 관람객들은 손석구 일행이 웃을 장면이 아닌데도 웃음을 터뜨리며 이야기를 나눴으며 객석 쪽을 비추는 카메라를 향해 브이를 하는 행동을 보였다고 비판했다.

논란이 거세지자 강한나와 오혜원은 SNS를 통해 “성숙한 관람 매너에 대해 제대로 숙지하고 반성하도록 하겠다”며 “불편을 드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강태현 인턴기자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