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윅’ 마이클리 합류… ‘논란 하차’ 강타 빈자리 채운다

주식투자연구소 기업투데이  
사이트 내 전체검색

‘헤드윅’ 마이클리 합류… ‘논란 하차’ 강타 빈자리 채운다

611811110013610738_1.jpg

뮤지컬 ‘헤드윅’에서 하차한 강타의 빈자리를 마이클 리가 채우게 됐다.

‘헤드윅’의 제작사 쇼노트는 “2017년 시즌 당시 국내 최초로 영어 버전을 선보이며 큰 사랑을 받은 ‘마드윅’ 마이클 리가 스페셜 리미티드 공연으로 다시 한 번 ‘헤드윅’ 무대에 선다”고 16일 밝혔다. 앞서 사생활 논란으로 하차한 강타 대신 새로운 캐스트로 합류하게 된 것이다.

마이클 리는 2017년 공연 당시 ‘헤드윅’이 한국의 대학로 공연장을 찾는다는 설정으로 국내 최초, 유일의 원어 ‘헤드윅’을 자막의 도움 없이 선보였다. 화려한 외면에 가려진 외롭고도 나약한 내면의 그림자를 마치 자신의 이야기처럼 풀어내 원작에 충실하다는 평을 받았다.

2018년에는 오만석 정문성과 함께 대만의 내셔널 타이중 시어터에서 ‘헤드윅’ 무대를 펼치기도 했다. 미국에서 태어나 아시아계 미국인으로 자란 마이클 리는 미국에서도 보수적이기로 유명한 브로드웨이에서 활동했기에 소수자의 이야기를 다루는 ‘헤드윅’에 더욱 출연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제작사 쇼노트는 “2017년 당시 ‘무자막’ 원어 공연을 선보였던 이유는 작품의 현장성과 즉흥성을 자막으로 전달하기에 다소 어려움이 따를 것이라는 판단 때문이었다”며 “이듬해 대만 공연에서 마이클 리를 비롯한 세 명의 헤드윅 모두 자막을 통해 공연했음에도 관객들의 내면에 깊은 울림을 불러일으킨 것을 보며 마이클 리의 ‘자막’ 원어 공연에 대한 가능성을 떠올렸다”고 전했다.

이어 “마이클 리의 이번 공연은 더욱더 많은 분이 함께 소통하고 즐길 수 있도록 생생한 한국어 자막을 제공할 예정”이라며 “더 뜨거워진 ‘마드윅’의 무대를 기대해 달라”고 덧붙였다.

‘헤드윅’은 과거의 아픈 상처를 딛고 음악을 통해 새로운 인생을 살고자 하는 동독 출신의 트랜스젠더 가수 헤드윅의 이야기를 다룬다. 강렬하고도 스타일리시한 록 음악과 독특하면서도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스토리로 2005년 초연 이래 전국에서 약 2150회 공연됐다. 전회 전석 기립, 중·소극장 공연 최고 객석 점유율 및 최다 누적 관객 기록을 세웠다.

이번 시즌은 마이클 리를 비롯해 오만석 정문성 전동석 윤소호 제이민 유리아 홍서영 등 출연진이 합께한다. 16일 개막해 오는 11월 3일까지 서울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마이클 리의 첫 공연은 9월 29일 오후 6시로 예정돼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