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집 성관계 협박남 정체” 한상헌 하차설 쏟아진 이유

주식투자연구소 기업투데이  
사이트 내 전체검색

“술집 성관계 협박남 정체” 한상헌 하차설 쏟아진 이유

611718110014258745_1.jpg


한상헌 KBS 아나운서가 진행 중이던 프로그램에서 모두 하차한다는 보도가 나오자 그 배경에 대한 궁금증이 쏟아지고 있다. 일각에서는 최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 연구소’(가세연)가 한 아나운서의 성추문 의혹을 제기한 것이 이유가 된 것 아니냐는 주장도 나온다.

복수의 매체는 한 아나운서가 진행하던 KBS 프로그램인 ‘생생정보’ ‘더라이브’에서 모두 하차한다고 19일 보도했다. KBS 측 관계자는 한 아나운서가 ‘일신상의 이유’를 들어 방송에서 자진 하차하겠다는 의사를 전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그의 하차가 사실 무근이라는 반박 보도가 나오기도 해 공식이 아닌 하차설로만 확인되고 있다.

이같은 갑작스러운 소식이 전해지자 일부 시청자들 사이에서는 “가세연의 폭로 때문 아니냐”는 주장이 나오기도 한다. 앞서 강용석 변호사가 진행하는 유튜브 채널 가세연은 지난 18일 ‘한상헌 아나운서 수시 성관계 논란’이라는 제목의 영상에서 “언론에 보도된 ‘유흥주점에서 3억 협박당한 남자 아나운서’의 정체는 한상헌”이라고 주장했다.

611718110014258745_2.jpg

이들이 언급한 사건은 최근 한 방송사 현직 아나운서가 유흥주점 여성 종업원에게 “3억원을 주지 않으면 성관계를 폭로하겠다”는 협박을 당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보도되면서 화제를 모았다. 법원에 따르면 공동공갈 혐의로 기소된 A씨와 B씨는 지난 6일 재판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두 사람은 방송사 아나운서인 C씨에게 술집 여성과 만남 사실을 폭로하겠다며 협박해 200만원을 뜯어낸 혐의를 받는다.

판결문에 따르면 유흥주점 접객원으로 일하던 A씨는 지난해 8월 손님으로 온 C씨와 알게됐고 이후 2~3주에 한 번씩 만나 잠자리를 가졌다. A씨에게 이 이야기를 들은 또 다른 손님 B씨는 인터넷에 관련 내용을 올렸고, C씨에게 직접 “언론에 아는 사람이 많다”며 협박한 것으로 조사됐다. 가세연은 이 사건에 등장하는 C씨가 한 아나운서라고 지목한 것이다.

가세연은 “이분이 워낙 안 유명해서 이름 듣고는 몰랐다. 검색해서 얼굴 보니 알겠더라”며 한 아나운서의 사진 여러장을 화면에 띄웠다. 그리고는 “KBS 대표 좌파 방송인 ‘한삼의 시사토크 더라이브’를 진행하고 있다”며 “첫방송이 지난해 9월 23일인데 직전에 유흥주점을 찾은 것”이라고 말했다. 또 한 아나운서가 가정이 있는 유부남이라는 사실도 강조했다.

강 변호사는 “(한 아나운서가) KBS 아나운서 중 대표적인 좌파다. 민주노총 소속”이라며 “좌파의 이중성을 몸으로 실천하는 대표적인 케이스”라고 주장했다. 가세연 방송이 나가자 한 아나운서가 진행하는 ‘생생정보’ 시청자 게시판과 SNS에는 그의 하차를 요구하는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한 아나운서는 2011년 KBS 38기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했다. 입사 당시 ‘유부남 신입사원’ 이라는 사실로 관심을 모았다. 올림픽과 아시안게임 등 주요 대회 메인 MC를 맡은 적 있으며, ‘누가 누가 잘하나’ ‘2TV 아침’ ‘생방송 아침이 좋다’ ‘추적 60분’ 등을 진행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