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영복 심사 없애고 어우동 쇼?… 미스코리아 한복쇼 논란

사이트 내 전체검색
 

수영복 심사 없애고 어우동 쇼?… 미스코리아 한복쇼 논란

611717110013490762_1.jpg


수영복 심사를 폐지한 대신 ‘한복쇼’를 선택한 ‘2019 미스코리아 선발대회’가 노출이 심한 한복으로 다시 논란에 올랐다.

지난 11일 서울 동대문구 경희대학교 평화의전당에서 열린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서는 수영복 심사가 사라진 대신 관객들을 위해 행사로 한복쇼를 진행했다. 이날 한복쇼에서는 지난해 미스코리아 수상자들 7명이 출연해 드레스 스타일로 리폼한 한복을 선보였다.

611717110013490762_2.jpg

611717110013490762_3.jpg


이들은 2명씩 무대로 나와 입고 있던 저고리를 벗었다. 이런 모습에 대해 진행자는 “동서양의 만남”이라며 “코르셋을 결합한 새로운 형태의 한복”이라고 소개했다. 이들이 입은 한복은 가슴과 허벅지 라인이 고스란히 드러나 노출 수위가 높았다.

611717110013490762_4.jpg

611717110013490762_5.jpg


방송과 사진을 접한 시민들은 “수영복 심사를 폐지하더니 더 심한 걸 하고 있다” “전통의상에 대한 모욕이다” “생중계된 미스코리아 대회에서 옷고름을 풀며 등장하는 것을 보고 믿을 수 없었다” 등 비판적 반응을 보이고 있다.

미스코리아 선발대회 주최 측은 지난 2일에도 수영복 심사 폐지를 알리면서 후보들의 수영복 영상을 공개해 논란을 일으켰다. 당시 주최 측은 “이번 대회에서 공개될 수영복 영상은 평가점수에 반영되지 않는다”며 “하나의 콘텐츠로 수영복 영상을 공개하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송혜수 인턴기자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