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반기에도 불확실성 확대” 64% … “해외투자 비중 더 늘리겠다” 58%

주식투자연구소 기업투데이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하반기에도 불확실성 확대” 64% … “해외투자 비중 더 늘리겠다” 58%

201907141840_14190924088262_1.jpg
39_3.jpg


고액자산가들은 하반기에 글로벌 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달러자산으로 대표되는 안전자산에 대한 선호도도 연초에 비해 더 높아졌다. 또한 이들 중 58.7%가 하반기에 해외투자를 현재보다 늘릴 예정이라고 답했다.

삼성증권은 지난 6월 11일부터 20일까지 전국 8개 지역에서 진행한 해외투자 2.0 세미나에 참석한 예탁자산 1억원 이상 고액자산가 260명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후, 이같은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설문에서 고액자산가 중 64.1%는 하반기에 불확실성의 확대로 달러채권을 포함한 안전자산에 대한 선호추세가 더 강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같은 내용으로 올해 초 실시했던 설문조사 답변과 비교해 10%P 이상 크게 상승한 것으로, 최근 미중 무역 분쟁 장기화와 중동정세 급변 등 여러 변수로 인해 고액자산가들이 투자에 더욱 신중해 지고 있는 흐름을 보여준다. 또한 글로벌 전체 자산 중 가장 유망한 투자자산을 꼽는 문항에서 달러채권 등 해외채권형 상품의 선호도가 연초와 하반기 모두 40%를 넘는 응답률을 보였다. 특히 달러자산 중 달러금리형 자산에 대한 선호도는 연초 55.3%에서 하반기에는 58.3%로 증가했다.

주식도 달러자산인 미국 주식에 대한 관심이 연초보다 크게 증가했다. 올해의 유망자산을 묻는 질문에 17.1%의 응답을 기록했던 미국주식이 하반기에는 30.9%로 크게 증가했다. 이와 함께 응답자의 58.7%는 현재보다 해외투자 비중을 늘릴 예정이라고 응답했고, 14.6%는 현재보다 50% 이상 크게 늘릴 것이라고 답했다.

삼성증권 유승민 글로벌투자전략팀장은 “하반기에도 투자자들은 여전히 불확실성에 대해 대비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한미간 금리역전이 장기화될 가능성을 감안한다면 미국 주식과 달러채권을 포함한 달러자산에 대한 선호는 여전히 유효한 상황”이라 분석했다.

김태구 쿠키뉴스 기자 ktae9@kukinews.com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