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시위 오늘 1400회… 2만명 모여 “일본 정부 사죄하라”

주식투자연구소 기업투데이  
사이트 내 전체검색

수요시위 오늘 1400회… 2만명 모여 “일본 정부 사죄하라”

611728110013603665_1.jpg


일본 정부를 향해 전쟁 범죄 인정, 위안부 동원 사죄, 법적 배상을 촉구해 온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가 14일 1400회를 맞았다.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는 이날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1400회 정기 수요시위와 ‘제7차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 기념 세계 연대 집회를 열었다. 이날 시위에 참여한 시민들은 주최 측 추산 약 2만명에 이른다.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은 1991년 8월 14일 고(故) 김학순 할머니가 위안부 문제를 부정하는 일본 정부에 맞서 자신의 피해 사실을 증언한 사실을 기억하자는 의미로 지정된 날이다.

611728110013603665_2.jpg


92년 1월 8일 시작해 이날로 1400회를 맞은 수요시위는 국내 13개 도시를 비롯해 일본, 미국, 대만, 호주 등 세계 12개국 37개 도시 57곳에서 함께 진행됐다. 정의기억연대 측은 아베 정부의 경제 보복 조치 속에서도 일본 도쿄, 나고야, 교토 등 현지 시민사회가 뜻을 함께했다고 전했다.

참가자들은 이날 ‘일본 정부는 일본군 위안부가 국가의 정책에 따라 집행된 전쟁 범죄임을 인정하라’ 일본 정부는 피해자들에게 사죄하라’는 구호를 외쳤다. 정의기억연대는 성명서를 내고 “28년 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이 시작한 미투(me too)는 각지에서 모인 우리들의 위드 유(with you)를 통해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의 정의로운 해결과 전시 성폭력 추방을 위한 연대를 만들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가해국 일본 정부는 피해자들의 명예, 인권을 훼손하는 일체 행위를 중단하고 전쟁 범죄를 인정하라”며 진상 규명, 공식 사죄, 배상을 포함한 법적 책임 이행 등을 재차 촉구했다.

강태현 인턴기자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