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우익이 ‘노브레인 죽이자’고…” 이성우가 밝힌 ‘욱일기 찢기’ 후일담

주식투자연구소 기업투데이  
사이트 내 전체검색

“日우익이 ‘노브레인 죽이자’고…” 이성우가 밝힌 ‘욱일기 찢기’ 후일담

611718110013607009_1.jpg


밴드 노브레인 보컬 이성우가 과거 일본 락페스티벌 무대에서 선보인 ‘욱일기 찢기’ 퍼포먼스의 후일담을 전했다.

이성우는 14일 밤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2001년 후지 락페스티벌 무대에 올랐던 경험을 떠올렸다.

당시 일본에서는 우익 성향의 교과서가 만들어져 한국, 중국 등 주변국들과 갈등을 빚었다. 일본의 일부 학자들로 구성된 ‘새로운 역사 교과서를 만드는 모임’의 주도로 역사 교과서 내용 다수가 수정됐고, 이 교과서들은 검정에 합격해 중학교 수업에 쓰일 예정이었다.

여기에는 일본이 과거 저지른 침략과 약탈이 아시아를 해방시키기 위함이라는 주장이 담겼다. 위안부 문제 등 일본이 한국에서 저지른 범죄는 아예 빼버렸고, 독도가 일본 땅이라는 내용 등 가짜 정부를 실었다.

611718110013607009_2.jpg


노브레인은 연주를 시작하기에 앞서 일본 역사 교과서 문제를 비판했다. 무대 중앙에 선 이성우는 관객들을 향해 “일본 교과서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냐”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저는 (바른 역사가 담긴 교과서로) 한치의 오차 없이 제대로 배웠다.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여러분이 자랑스럽게 생각해야하고 아이들이 배워야할 교과서를 어떻게 보고 있느냐”고 지적했다.

이어 무대 한쪽에서 욱일기를 건네받았고, 중앙으로 걸어 나오며 이를 이빨로 찢는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다른 멤버들은 곧바로 애국가를 연주하기 시작했다. 이성우는 반주에 맞춰 애국가를 열창했다. 당시 이 상황은 일본 방송 MSN재판을 통해 생중계됐다.

611718110013607009_3.jpg


이성우는 이날 방송에서 그때 상황을 떠올리며 공연 후 일본 우익단체의 위협이 있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그 후에 일본으로 공연을 가게 됐는데, 도착 전에 일본 우익 단체 사람들이 집결해 있었다”며 “그들이 ‘우리가 노브레인을 XX해버리자. 죽이자’라는 이야기를 했다더라”고 회상했다.

이어 “마침 그곳에 있던 일본인 친구가 우리 이야기를 하는 걸 목격했다”며 “친구가 ‘내 친구다. 걔들을 죽이기 전에 나를 먼저 죽이고 가’라고 했다더라”고 말했다.

또 “일본의 큰 페스티벌에 초청받은 적이 있었는데, (멤버들과) 이번에는 깨끗하게 다녀오자고 말했다. 그런데 주최 측에서 ‘노브레인이 위험할 것 같다’고 하더라”며 “멤버들이 ‘보컬이 바꼈다’고 거짓말까지 했지만 결국에는 공연이 불발됐다”고 밝혔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