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들 회사에서 꿈 펼치고 창의적 도전에 나설 수 있게”

정책뉴스

“청년들 회사에서 꿈 펼치고 창의적 도전에 나설 수 있게”


고용노동부는 2016년부터 매년 중소기업에 대한 인식 개선 및 좋은 중소기업 일자리로의 취업을 유도하기 위해 ‘청년친화강소기업’을 선정하고 있다. 지난해 12월에도 임금·일생활균형·고용안정 3개 분야에서 각 800곳(중복 선정 제외 시 총 1222곳)의 ‘2021년 청년친화강소기업’을 선정했다. 정책브리핑이 고용노동부가 ‘2021년 청년친화강소기업’ 선정 발표시 소개한 기업 중 두 곳의 탐방 사례를 게재한다. (편집자 주)

숫자로 보는 청년친화 강소기업. (출처=고용노동부 청년워크넷)

‘크리스피드’는 2018년부터 올해까지 4년 연속 청년친화강소기업으로 선정된 기업으로, 20여년간 특정 전문분야의 소프트웨어를 개발하고 있다.

각종 연구원에서 필요로 하는 연구관리시스템(PMS)을 자체기술로 개발해 ‘G-ProOne(지프로원)’이라는 패키지를 보유하고 있는데, 현재 국내 100여개 기관에서 사용 중에 있다.

특히 크리스피드의 최근 2년간 신규 채용자 76명중 62명(81.6%)이 청년이며, 지난해 근무한 전체 근로자 183명 중 109명(59.6%)이 청년인 ‘청년친화강소기업’이다.

크리스피드는 업무성과에 따른 특별승진과 상여지급의 성과보상 제도·프로젝트별 재충전 휴가·각종 경조사 휴가 등 다양한 휴가제도를 시행 중이며, 장시간 근로관행 개선을 위해 야간근무 지양은 물론 다양한 제도를 운영해 직원 복지에도 힘쓰고 있다.

이에 대해 최해문 크리스피드 대표는 “회사 차원에서 청년을 우대하기 위해 신입사원의 초임을 매년 올리고, 능력 중심의 채용 정책을 지켜오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신규 채용 시 평가단을 구성해 기술력 및 발표력 등을 공정히 평가하고 학력·성별 등에 대한 차별이 없도록 했으며, 청년내일채움공제 등을 활용해 청년들이 목돈을 마련할 수 있도록 행정적인 지원도 펼치고 있다.

이러한 노력으로 청년친화강소기업으로 자리잡은 크리스피드는 모든 직원이 정규직으로 근무하고 있는데, 매년 연봉상승과 복지확대 등을 추진하며 일자리의 질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2019년 서울대 호암교수회관에서 개최한 크리스피드 직원교육 현장. (사진=크리스피드 제공,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최 대표는 “크리스피드가 청년친화강소기업으로서의 강점이라면 매년 30여명의 신입사원을 채용해 전문 소프트웨어 인력을 양성하며 고급일자리를 창출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와 함께 업무성과에 따른 인센티브지급, 재충전 휴가, 우수직원포상, 해외포상연수 등의 성과보상과 직원의 근무의욕을 고취시키기 위해 여러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결과 올해도 청년친화강소기업으로 선정되었을 뿐만 아니라 전체 직원 중 여성비율이 약 30%, 장애인 의무 고용률 100%를 이행하고 있으며,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에 맞춰 선택적 근로시간제도 시행한다.

최 대표는 “임직원 모두가 장시간 근로시간이 발생되지 않도록 업무프로세스를 개선해 효율적으로 업무시간을 관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특히 올해부터는 장기근속자들의 재충전과 자기계발을 위한 장기휴가제도(안식년)를 계획하고 있으며, 사원복리증진을 위해 더욱 다양한 복지제도를 시행해 ‘일하기 좋은 회사’, ‘일하고 싶은 회사’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직무능력향상 교육 운영을 통해 지속적인 발전을 추진하고 가족 친화적 행사 개최로 임직원들이 더 나은 삶을 추구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특히 청년뿐만 아니라 중장년 일자리 개선을 위해 중장년에 대한 재취업기회도 늘려나갈 계획이다.

한편 크리스피드는 직원들에게 도서구입비 등 문화생활 지원과 회식 및 교통비, 지방 근무 직원의 숙식 지원은 물론 회사 창립 기념일 포상, 직원 단체 상해보험 가입, 해외 워크샵 등의 복리후생을 제공하고 있다.

2019년 크리스피드 창립 19주년 기념식. (사진=크리스피드 제공,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최 대표는 “크리스피드가 4년 연속 청년친화강소기업으로 선정된 것은 우수한 청년들과 기업이 함께 성장하고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면서 “또한 청년친화강소기업으로서 책임감을 가져야겠다는 생각도 든다. 앞으로도 청년들이 매력을 느낄 수 있는 여러 좋은 제도를 발굴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크리스피드는 유능한 청년들의 열정으로 꾸준히 성장하고 있는 회사로, 청년들이 자신의 꿈을 펼치고 창의적인 도전을 할 수 있는 회사가 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자료제공 :(www.korea.kr)]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