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예방접종 현장 방문 관련 강민석 대변인 브리핑

브리핑룸

코로나19 예방접종 현장 방문 관련 강민석 대변인 브리핑


오늘부터 백신 접종이 시작됐습니다. 대통령께서 신년사에서부터 강조하신 일상으로의 회복을 위한 역사적인 첫걸음입니다.

그동안 1호 접종자가 누구일지를 놓고 설왕설래가 있었습니다만 이제 의미를 둘 필요가 없어졌습니다. 아시는 바대로 모두가 1호 접종자입니다. 광주의 보훈요양병원장, 대구의 부부 의사, 부산요양병원 간호사, 서울 노원구의 요양보호사, 대통령께서 접종 상황 점검차 방문하신 마포보건소에서의 1호 접종자까지 모두가 1호 접종자라고 언론도 봐 주시고 계십니다.

오늘 마포보건소에서 김윤태 푸르메 넥슨어린이재활병원장이 첫 접종에 나서신 데는 이유가 있습니다. 아시다시피 백신 접종 대상에서 아동은 제외됩니다. 면역력은 아동이 성인보다 취약합니다. 코로나로부터 아동환자를 보호하기 위해서는 어린이병원 종사자가 먼저 면역체계를 형성해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 김윤태 원장께서는 이 점을 잘 알고 있기 때문에 오늘 솔선수범해서 접종을 자청한 것입니다.

김 원장 스스로 “지금까지는 1년 넘게 진료에 소극적일 수밖에 없었다”고 하셨습니다. 그러나 백신 접종 이후에는 “보다 적극적이고 공격적으로 진료와 치료를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기대했습니다.

어떤 상징적인 한 명이 아니라 우리나라는 전국의 보건소와 요양병원 및 시설 등지에서 국민들이 동시다발로 팔을 걷었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찾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자료제공 :(www.korea.kr)]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