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이달 말 가격협상 돌입…올해 두차례 후판 가격 인상

건설/철강/조선

포스코 이달 말 가격협상 돌입…올해 두차례 후판 가격 인상

M STAFF No.01 0 6096

관련 업계에 따르면 포스코는 이르면 이달 말 조선 빅3(현대중공업·삼성중공업·대우조선해양)와 2019년 상반기 후판 공급물량 단가에 대한 협상을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올 상·하반기 반기별 후판 단가가 두차례 인상된 점 등으로 볼 때 추가 인상 여부를 놓고 조선·철강사들의 눈치싸움이 시작됐었다.

맏형격인 포스코가 가격협상을 진행함에 따라 현대제철, 동국제강 등 주요 철강사들의 후판 가격협상도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후판의 현재 상세단가는 공개되지 않았으나 올 상반기 5만원, 하반기 6만~7만원 인상된 톤당 65만~67만원인 것으로 전해졌다.

그동안 철강사들은 조선업 경기 회복조짐을 이유로 가격 인상을 요구해 왔다. 하반기 선박 건조를 위한 선행작업 등이 본격 진행되면서 후판 등 조선용 강재 수요 증가가 예상된다는 이유에서다.

하지만 조선업계는 올해 두차례 후판가격이 인상된 상황에서 추가 인상은 생존을 위협할 '직결타'가 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조선 경기 회복은 물론 선박가격의 회복 속도가 예상보다 더딘 만큼 가격인상은 앞으로 경영환경에 부담이 될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현재 선가 회복세보다 후판 가격의 인상 속도가 빠르다"며 "올해도 영업적자가 지속 중인 상황에서 이미 두차례나 가격이 인상된 만큼 지금으로서는 철강업계의 양보가 필요해 보인다"고 강조했다.

티스탁 : 김민회 주필

네이버 토론방 다음 토론방 팍스넷 토론방 종목공시 공매도현황 구글뉴스 네이버뉴스
▼ 분봉 ▼ 일봉 ▼ 주봉 ▼ 월봉
Total 39 Posts, Now 1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