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모든 관용차 국내산 전기차로".. 현대차그룹 유탄 맞나

자유게시판

美 "모든 관용차 국내산 전기차로".. 현대차그룹 유탄 맞나

美 시장서 거센 도전 직면
바이든 'Buy 아메리칸' 행정명령
공공기관 합치면 300만대 달해
선두 테슬라·GM 등 수혜 예상
2021년 전기차 원년 선포한 현대차 곤혹
"경쟁력 강화 검토.. 결정된 건 없다"

현대차 본사. 연합뉴스
미국이 연방정부 관용차를 ‘미국산’ 전기차로 전면 교체하겠다고 밝히면서 올해를 전기차의 원년으로 삼은 현대자동차그룹의 고민이 깊어지게 됐다. 전기차 시장 점유율 기준 세계 4위까지 올라왔지만 앞으로 미국 시장의 거센 도전에 직면하게 된 것이다.

27일 미국 백악관에 따르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난 25일(현지시간) 미국산 제품·서비스를 우선 구매한다는 내용의 ‘바이(Buy) 아메리칸’ 행정명령에 서명한 뒤 기자회견을 통해 “연방정부가 보유한 차량을 미국에서, 미국 근로자들이 만든 전기자동차로 대체하겠다”고 밝혔다. 미국산 차량 기준은 주요 구성품의 50% 이상이 미국에서 제조돼야 한다.

이번 행정명령은 자동차광으로 알려진 바이든 대통령이 선거 기간 밝힌 자동차 정책의 첫 단계로 분석된다. 대선 당시 바이든 캠프의 공약집을 보면 행정부의 관용차를 비롯해 공공기관에서 사용하는 차량 300만대를 모두 전기차로 변경하겠다고 돼 있다. 이번 행정명령의 대상이 될 행정부 관용차는 2019년 미 연방 조달청 자료 기준 65만대에 이른다.

외신들은 이번 ‘바이 아메리칸’ 정책으로 전기차 시장 1위인 미국 테슬라나 미국 완성차 업체인 GM과 포드가 혜택을 받을 것으로 내다봤다. 현재 미국에서 전기차를 생산하는 업체는 테슬라, GM, 닛산차가 있으며 폴크스바겐은 2022년을 목표로 전기차 공장을 신설 중이며 포드도 미국 내 제조 계획을 밝힌 상태다. GM과 포드는 이번 행정명령 서명 이후 “미국 제조업을 지원하겠다는 바이든 대통령의 약속은 고무적”이라며 “미국, 미국인, 미국 상품 및 서비스에 대한 투자는 국가적 임무”라며 환영했다. 두 회사는 주요 차량 제조업체가 불참한 가운데 최근 미국에서 열린 ‘CES 2021’에서도 신형 전기차 정책을 대거 선보인 바 있다.
이번 행정명령으로 현대차그룹의 미국 전기차 시장 전략에 변화가 생길지 관심이 쏠린다.
현대차그룹은 미국 앨라배마와 조지아에 공장을 운영하고 있지만 모두 내연기관 차량을 생산하는 공장이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취임 이후 미래차 분야에 투자를 확대하고 있지만 아직 미국 공장의 전기차 생산라인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은 나오지 않고 있다.
정 회장은 취임 직후 노조위원장을 만나 전기차 전용플랫폼 E-GMP 기반의 아이오닉5의 생산에 대한 협조를 부탁하는 등 전기차에 관심을 쏟고 있지만 해외 공장 신설 등에 대한 노조 반발 등은 여전히 해결해야 할 문제로 지적된다. 미국의 이번 정책이 가시화할 경우 현대차그룹도 구체적인 대응 방안을 마련할 것으로 관측된다. 현대차 관계자는 “미국 내 전기차 시장 경쟁력 강화를 위해서 여러 방안을 검토 중이나 아직 결정된 것은 없다”고 말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