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STOCK TSA INFINITY  
TSTOCK TSA INFINITY  
  • 한국어  English 
  • 뉴스-정보공유 분류

    노드를 돌린다? 노드란 무엇인가?

    작성자 정보

    • TSA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노드는 크게 풀노드, 마이너, 라이트노드 있다고 하는데 저는 풀노드중에서 채굴을 하는 노드를 마이닝노드로 이해하였습니다. 

    처음에는 풀노드 = 채굴자로 이해하였으나 풀노드는 채굴 여부와 무관하게 검증을 위한 노드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보통 노드를 돌린다고 할 때의 노드는 풀노드를 지칭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풀노드(Full node) 는 블록체인 최초의 블록부터 지금까지의 블록체인 기록을 모두 가지고 있는 노드입니다. 풀노드는 트랜잭션을 검증하고 또 새로운 블록이 생성된다면 그 블록이 정상적인 블록인지(악의적으로 조작된 블록인지) 검증하는 역할을 합니다. 

    쉽게 말해 새로운 블록이 생성된다면 그 블록이 정상적인지 과반수의 동의를 거쳐야 새로운 블록으로 인정이 됩니다. 따라서 노드수가 많다면 51% 공격이 어려워 지고 보안성은 높아진 다는 것입니다. 

     

    블록체인에서는 만일 일부의 거래장부가 위조되더라도 노드들끼리의 블럭 대조를 통해 쉽게 위변조 사실을 알아챌 수 있습니다. 하지만 블록체인이라고 완벽하게 안전할 수는 없고 취약점은 있습니다. 대표적인 것이 '51%공격'입니다.  

    예를들어 블럭체인에 6000개의 노드가 존재한다면 51%인 3060개의 노드를 장악하면 거래장부를 위변조 할 수 있습니다. 

    정리하자면 탈중앙화 구조인 블체인에서 노드는 보안을 지키기 위해서 필수불가결한 존재이고, 그 노드 수량이 증가했다는 것은 보안성이 향상된다는 뜻을 의미합니다. 

     

    바이낸스 아카데미 사이트에서 확인해보니 비트코인은 9700개의 노드(지금은 다를듯 가지고 있다고 합니다. 바이낸스도 많은 노드를 돌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공부를 하다보니무료채굴을 하는 파이코인 등 인넷 개발을 목표로 하는 신생 코인들이 레퍼럴 보상을 뿌리고 다단계식 가입자수 늘리기에 힘을 쏟고 있는지 이해가 가는 것 같습니다. 물론 가입자수 = 노드수 는 아닙니다만, 노드를 돌리는 것도 권장하고 있고 가입자 수가 많을 수록 네트워크는 안정화 되기 때문이 아닐까 싶습니다. 

     

    그래서 노드를 왜 알아야 하는데?  

    노드 수는 네트워크 안정성에 대한 지표가 될 수 있으며.. 앞으로 우리가 투자할 코인의 네트워크 안정성은 꼭 확인해봐야 하지 않을 까 싶어서 입니다. 대표적으로 51% 공격이 있었던 코인으로는 ‘이더리움 클래식’ 이 있었죠.  

    저처럼 아직 코인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다면 기사에 노드가 어쩌고 하는 내용이 나오면 네트워크의 안정성에 대해 얘기하는 거구나 하고 우선은 이해하셔도 큰 무리가 없지 않을까요?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